코로나19 여파 올해 취업경쟁률 2배 증가..합격자 주요 스펙은?

커뮤니티

탑티어의 소식을 한 눈에 !
대학 입시 뉴스, 취업 뉴스, 공채 소식 등 다양한 뉴스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커뮤니티

전체보기

코로나19 여파 올해 취업경쟁률 2배 증가..합격자 주요 스펙은?

탑티어
조회수 1449 2020-12-23

올 하반기 취업시장은 연초부터 이어지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여전히 침체돼 있다. 이로 인해 지난해 하반기보다 신입사원의 취업 경쟁률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177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 결산’을 한 결과, 신입사원 경쟁률이 평균 36:1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20:1)보다 무려 두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취업에 성공한 신입사원들의 전공을 살펴보면 ‘이공학계열’이 37.3%로 전체 신입사원의 3분의 1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상경계열’(17.1%)과 ‘인문, 어학계열’(15.8%)이 비슷하게 뒤를 이었고, ‘사회계열’(10.5%), ‘예체능계열’(7.3%) 순이었다.

전체 신입사원 중 경력이 있는 신입인 올드루키의 비율은 평균 26.1%였으며, 인턴 경험자는 평균 23.6%로 집계됐다.

신입사원의 10명 중 9명 꼴로(90.4%)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고, 평균 보유 개수는 2개였다.

토익 평균 점수는 700점으로 지난해 771점에 비해 71점 가량 낮아졌다. 토익스피킹은 평균 5.7레벨로 지난해 5.8레벨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대학 소재지는 ‘지방 사립 대학’(33.9%)이 가장 많았고, ‘수도권 소재 대학’(28.2%), ‘지방 거점 국립 대학’(17.2%), ‘서울 소재 대학(SKY 제외)’(14.4%), ‘해외 대학’(3.7%) 순이었다.

아울러 경제의 불확실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이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가장 고려한 사항은 직무적합성을 예상할 수 있는 ‘전공’(22.6%)을 1순위였다.

다음으로 ‘보유 자격증’(16.4%), ‘기업체 인턴 경험’(14.7%), ‘대외활동 경험’(7.9%), ‘인턴 외 아르바이트 경험’(7.9%), ‘외국어 회화 능력’(5.1%) 순이었다.

반면, 이전에 비해 당락에 미치는 영향력이 약화된 스펙은 ‘학벌’(18.6%), ‘학력’(16.4%), ‘토익 등 어학성적’(9.6%), ‘봉사활동 경험’(7.3%), ‘전공’(7.3%), ‘동아리 등 학내활동 경험’(6.8%) 순이었다.


출처 : http://www.breaknews.com/775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