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장 동향] 구직자 90%이상, 불합격 통보받기 원해

작성자 : 탑티어 | 등록일자 : 2019-03-11






구직자 94%, “기업, 불합격자 통보 의무적으로 해줘야 한다”··· 10번 중 5번도 통보 못 받아



취업이 답답하고 어려운 이유로 구직자들은 ‘불합격 여부를 알 수 없어서’를 가장 많이 꼽았다. 취업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입사지원을 했는데 그 결과를 알 수 없어 기업과 구직자 간의 정보불균형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사람인이 구직자 480명을 대상으로 ‘입사지원 후 불합격 통보 여부’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94.0%는 ‘불합격자에게 기업이 해당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불합격통보 시 그 사유에 대해서 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77.5%에 달했다.


구직자들은 불합격 통보가 진행돼야 하는 이유로 ‘빨리 정리 후, 다른 구직활동에 전념할 수 있어서(74.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뽑았다. 이어 ‘지원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라서(53.9%)’, ‘사유를 통해 문제를 보완할 수 있어서(31.5%)’, ‘기업과 입사지원자간의 기본적인 정보 공유라서(27.9%)’ 등의 이유가 있었다.


응답자 74.6%는 불합격 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었지만 입사지원 수 대비 비율은 평균 47.0%로 절반이 채 안됐다. 불합격 통보 방식은 ‘문자메세지(62.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메일(41.3%)’, ‘홈페이지 공지 확인(29.3%)’, ‘전화(9.8%)’가 뒤를 이었다. 


불합격 통보를 받지 못한 이들은 그 피해로 ‘합격여부를 알 수 없어 시간을 낭비함(60.7%,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사유를 알지 못해 다음 입사지원 시, 개선이 어려웠다(45.1%)’, ‘기대감 후의 박탈감이 커져 무기력해졌다(27.0%)’, ‘일정을 염두에 두고 있어 다음 목표를 세우기 어려웠다(24.6%)’, ‘다른 기업에 지원할 기회를 놓쳤다(23.8%)’ 순이었다.



출처 : http://jobnjoy.com/portal/job/hotnews_view.jsp?nidx=329196&depth1=1&depth2=1

  • 이전글 2019 상반기 공채 취준생 평균 스펙··· 학점, 토익, 자격증, 대외활동, 인턴
  • 다음글 기업 채용담당자, 입사지원서 보는 데 평균 10분 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