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차 미만 직장인 61%, '취반생'

작성자 : 탑티어 | 등록일자 : 2018-12-17


출처 : http://jobnjoy.com/portal/job/hotnews_view.jsp?nidx=316187&depth1=1&depth2=1







사람인이 직장인 441명에게 ‘취반생 현황과 그에 대한 생각’에 대해 조사한 결과, 2년차 미만의 신입사원(141명)의 61.0%는 ‘다시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취업 반수생’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더 나은 회사에 취업하기 위해서’(72.1%, 복수응답)였다. 이어 ‘근무환경이 너무 열악해서’(33.7%), ‘기대했던 업무와 실제 업무가 달라서’(29.1%), ‘연봉이 너무 적어서’(27.9%), ‘급하게 취업을 해서’(19.8%), ‘직무가 맞지 않아서’(18.6%) 등의 이유가 있었다.


취업 반수 생활의 평균 기간은 4개월이었다. 이들이 다시 취업을 준비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회사생활 병행으로 취업시간 부족’(52.3%)을 꼽았다. 계속해서 ‘직무에 대한 불확신’(16.3%), ‘절박함 부족으로 열심히 안 하게 됨’(12.8%), ‘원하는 기업이 채용을 진행하지 않음’(9.3%), ‘뚜렷한 목표 기업 부재’(4.7%)등도 있었다.


한편 응답한 전체 직장인들은 ‘취반생’이나 ‘돌취생’의 사회적 현상에 대해서는 '긍정적'(77.3%)으로 생각하는 이들이 많았다. 또한 취업 반수를 통해 원하는 직장이나 직무로의 이동이 ‘신입 입사보다는 성공확률이 높다’(53.7%)고 보고 있었다.


그렇다면 회사를 옮기면 삶의 만족도가 달라질까. 직장인의 51.9%는 ‘비슷할 것이다’라고 대답했지만 ‘좀 더 만족스러울 것’(43.3%)이라는 이들도 많았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취업에만 급급하기보다는 자신이 원하는 직무가 적성에 맞는 지 파악할 수 있는 진로탐색의 기간을 충분히 거쳐서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이전글 [취업뉴스] 2019년 청년친화강소기업 1127개소, 고용노동부 선정
  • 다음글 고용노동부 ‘2019년 업무보고’ - 청년 취준생 주요 내용 발췌 및 기사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