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뉴스] 구직자 올 한해 평균 12곳 지원해 1.2곳 합격… 최종합격률 10%

작성자 : 탑티어 | 등록일자 : 2018-12-12


출처 : http://www.fnnews.com/news/201812120853205193







구직자 올 한해 평균 12곳 지원해 1.2곳 합격

… 최종합격률 10% 



열 번 찍어 안 넘어갈 나무 없다? 구직난에 허덕인 2018년이었지만, 구직자들은 평균 10번 중에 한 번은 최종합격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알바콜과 공동으로 올해 입사지원 경험이 있는 구직자 13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들의 지원 횟수는 평균 12회였으며, 최종 전형 합격 횟수는 1.2회에 그쳤다. 


최종합격률 10%. 올 들어 평균적으로 한 달에 약 1차례 입사지원서를 냈으며, 12번 시도했을 때 가까스로 한 번 '최종 관문'을 통과한 셈이다.

입사지원 횟수는 10회 미만이 전체의 72.2%로 가장 많았으며 △11~20회(13.4%) △21~30회(6.8%) △41~50회(2.8%) △51~99회(2.1%) △31~40회(1.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최종 합격 횟수는 전부 탈락했다는 응답이 42.0%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1회(31.2%) △2회(13.6%) △3회(6.6%) △5회, 6회 이상(각 2.4%) 등이었다.


지원한 기업 형태는 중소중견기업이 40.5%(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대기업(28.1%), △공공기관(20.4%) 등의 순이었다. 기업 형태별 합격률 역시 중소중견기업이 42.2%로 가장 높았고, △대기업(34.7%), △공공기관(25.9%)의 순이었다.

최종불합격률 90%. 불합격의 배경으로는 ‘학점, 어학 점수 등 스펙이 좋지 않아서’를 꼽은 구직자가 23.5%로 가장 많았다. 2위에는 ‘면접을 잘 못봐서’(21.1%)가, 이외에도 ‘자기소개서를 못 써서’(12.3%), ‘인적성 전형에서 좋은 성과를 내지 못해서’(12.2%), ‘인턴, 대외활동 등 직무 관련 경험이 부족해서’(12.0%)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서류부터 면접까지, 자가 진단한 실패 요인은 곳곳에 산적했다.

한편, 인크루트의 지난해 설문결과에 따르면 2017년 구직자들은 평균 22곳에 지원해 최종 1.7곳에서 합격통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종합격률은 8%로 전년 대비 올해는 2%포인트 올랐다.




  • 이전글 고용노동부 ‘2019년 업무보고’ - 청년 취준생 주요 내용 발췌 및 기사 전문
  • 다음글 설문조사로 알아보는 합격 자소서 쓰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