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학생부종합전형 시기별 준비 로드맵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자 : 2018-06-14



학생부종합전형 시기별 준비 로드맵



3이 되면 수능과 내신 공부 때문에 학생부종합전형 준비에 소홀해지기 쉽습니다.

반면, 자소서나 학생부 등 종합전형 준비에 집중하다 보면

수능을 제대로 준비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지요.


따라서 남은 기간 시기별내신, 비교과 활동, 수능 공부

우선순위를 결정하여 대비해 나가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남은 기간 어떻게 우선순위를 정하고

공부와 입시 전형 준비의 균형을 이룰 수 있을지 살펴보겠습니다.



3~1학기 중간고사


뚜렷한 활동이 없는 학생들은 이 시기에

진정으로 자신의 전공 적합성을 보여줄 수 있는 활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편, 정시를 위한 공부는 자신의 취약과목에 집중하여

기본개념을 쌓으며 차츰 응용 연습을 하는 방식을 따르는 게 좋겠습니다.


대부분의 대학에서 3학년 1학기 내신 성적을 중요하게 반영하기 때문에

내신 시험기간에는 절대적으로 내신 성적 관리에 집중해야 합니다.


내신 준비를 하며 수능까지 보강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내신 공부를 할 때 EBS 연계 교재를 활용하는 것이지요.



5월 ~7월 초순


첫 평가원 모의고사를 앞둔 만큼 수능 공부에 매진하며,

6월 모의고사 이후에는 기말고사 준비를 충실히 하여 1학기 내신을 잘 마무리해야 한다.



7월 중순~8월 중순


자기소개서와 기타 제출 서류 준비를 해야 합니다.

이 시기의 가장 큰 실수는 수능 공부를 등한시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서류 준비를 함과 동시에,

하루에 해야 할 최소한의 기본학습과 문제풀이의 분량을 정해놓고 실천해야

수능 공부에 대한 감을 잃지 않을 수 있다.



8월 중순~9월 모의평가


수시모집 원서접수와 9월 모의평가를 앞두고 있어

지원 대학의 제출서류 검토와 함께 수능 준비까지 꾸준히 해야하기 때문에

수험생에게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입니다.

합격을 위해서는 수능에 중심을 두며 수시를 틈틈이 준비해 나가야 한다.


물론 수능최저학력을 요하지 않는 학교 및 학과일 수도 있으나,

수시 결과가 불확실한 상황에 수능을 지레 포기하는 것은

매우 신중해야 합니다.



9월 중순~11월 수능


최종 정리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수시 원서 접수가 9월 10일부터 14일이며

거의 동시에 서류제출기간이므로 끝까지 하나도 빠뜨림이 없도록 최종 점검하여야 합니다.


더불어 수능을 위해 자신이 틀렸던 부분의 개념서 및 기본서를 정리는 것이 좋습니다.

기본 개념 정리와 함께 실전 감각을 키워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 이전글 [사이버대학교] 학업계획서, 자기소개서 총정리
  • 다음글 [대한항공] 2018년도 2차 신입(인턴) 객실승무원 모집